블로그 이미지
은퇴를 준비하면서 어떻게 해야할지, 언제부터, 어떤 모습으로.... 고민하면서도 늘 오랜 친구처럼 편안한 블로그를 만들고 싶습니다 폴스타OK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93)
마음 (13)
좋은 글 (202)
살아가는 이야기 (100)N
건강기능식품 (4)
인터넷 유머(펌글) (17)
발효식품 (20)
맛있는 집 (5)
살아가는 이미지 (18)
투자 (8)
좋은 책 (4)
은퇴,노후 (2)
(0)
Total23,672
Today6
Yesterday12

청포 묵 만들기

맛있는 집 / 2010/06/21 21:24
청포묵 만들기 첫번째 단계인 녹두를 물에 불렸어요....
녹두는 항상...찬물에 담그는 것이 좋고....
햇볕이나...밝은 불빛을 보지 않는 것이 좋아요....
 
시간은 약 4시간 정도...양에 따라 계절에 따라 조금씩 다르겠지만...


불린 녹두를 믹스에 갈아 줍니다..적당량씩...곱게....갈아줍니다



청포묵을 만들때...가장...중요한 것은 녹두와...물의 양....입니다...
물이 너무많으면...죽이 되고...너무 적으면...부서집니다.


녹두를 곱게...갈아서 조금 굵은 자루에 1차로 걸러 줍니다...
녹두로 만든 청포묵은 계절에 따라...묵의 색깔이 달라 집니다....
녹두의 껍질은 초록색이고...속살은
노란색이기 때문입니다...
녹두는 가을에 수확을 하는데...봉숭아의 씨앗처럼 다익은
녹두는 바람에 살랑살랑 건드리기만 해도 톡하고 멀리 튀어 날아간답니다...
그래서...녹두는 수확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또한 한꺼번에 모두 익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익는 것 부터 수확을 해야 하지요...
그래서 손이 많이 가는 작물입니다....그래서 가격도 비싸지요


녹두는 가을에 수확해서 이듬해 날씨가 더워지기 전에는 껍질을 벋겨내지 않고 보관하지요
그래서 그 시기 늦은 가을,겨울, 이른 봄에는 청포묵의 색깔이 초록색에 가깝지요...
그러나 날씨가 더워지면 녹두를 거피(껍질을 벗겨)해서 보관을 한답니다....
벌레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이때는 대충 벗겨버린 껍질 때문에 청포묵이 회색에 가깝고 불려서 씻을 때 껍질을 완전히
벗겨 버리면 청포묵이 연노랑색을 띄게 됩니다..




믹스에 곱게 갈아놓은 녹두를 자루에 넣고...열심히 주물럭......주물럭...
그러면...노란색의 녹두물이 배어나온답니다


절대로 한번에 걸러낼려면 힘만 많이 들어요....계속 주물러 주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입니다....
힘이 세다고 꽉~~~눌러 주면 자루안에 있는 찌꺼기가 자루밖을 나온답니다...
찌꺼기가 나오면...묵이...맛이 없어요...
제가 이렇게 인상을 쓰는 이유가 있지요....청포묵을 끓일때...육체적으로 가장 ...
힘든 시기랍니다...자루에 남아있는 물과...녹말을 조금이라도...더...짜내기위해서...
온몸으로 힘을 주지요...이때면...정말 진땀이...난답니다....오늘이..3월18일인데...
땀좀 흘렸답니다...반팔셔쳐 입고도...ㅎㅎ


이렇게...1차로 걸러낸...녹두물은...다시한번...고운 면보에....잘...걸러 줍니다...
찌꺼기가 많으면...절대로 안되요...그래서...두번...세번...고운 자루에 걸러 준답니다.
 
더디어...녹두를 불려서...믹서에 갈고...굵은 자루에...한번...걸러내고....다시 고운자루에....걸러낸...눅두물이예요...이제...불을 지피고...끓일 꺼예요...대부분의 묵은 갈아서..걸러서...녹말을 갈아..앉히죠....그래서...웃물을 따라버리고...녹말만으로 묵을 끓입니다...그러나..청포묵과...메밀묵은 그렇지 않아요...영양분이..대부분 날아가 버리기때문이지요.....따뜻한 물에...녹두를 불리거나...빛을 많이 보거나...녹두..불리는 작업부터...끝날때 까지 시간을 너무 오래...끌거나 하면....묵이 희뿌연 색으로...변해버린답니다...영양분이...대부분 날아가고...녹두에 있는...단순한 전분만이 남아 있을 뿐이죠...그래서...최대한 빠른 시간내에...열심히..작업해야합니다.


더디어 솥에....불을 지피고...끓이기...시작합니다...녹말이 금방 가라앉기 때문에...열심히 저어준 다음에 불을 지펴야 합니다...그렇지 않으면...바닥이..타버린답니다...묵이 다끓어날때까지...쉬지않고....바닥을 고르게 저어줘야 합니다....그렇지 않으면...화근내가나서...묵을 못먹는답니다...묵은...잘 끓고...뜸을 잘 들여야...좋은 묵이...된답니다...그렇지 않으면....힘이 없어요..
 


처음에는 이렇게 거품이 많아...묵이 얼마나...끓고 있는지....판단하기가...힘이들기 때문에...
계속해서 거품을 걷어가면서...확인을 해야 합니다
.


한참을 계속해서 젖다보면...더디어...조금씩 뻑뻑해지며...녹말이 엉기기시작 합니다....
지금 부터는 정말로 힘이 듭니다....조금도 시간을 지체하지 말고 열심히 저어 줘야 합니다...
조금만 한눈을 팔아도..바닥에 새까맣게...타버린 답니다...아래와 위로 열심히 저어줘야 합니다
.


주걱을 보면...조금씩 엉겨붙은 부분이 보이 시죠?...바닥을 계속해서...져어줘야 합니다...
절대로...쉬면 안됩니다



지금은 거품도 있고...묵 색깔도..노랑색에...초록색이 조금 섞여...있고...
여기저기...덩어리 들도 많이...보이죠....


이렇게 덩어리와 묵의 농도를 보고 묵의 농도를 최종적으로 정확하게 맞추는 시기이지요....
청포묵을 끓일때 두번째.많이 힘든 시기죠...아무리 힘이들어도 절대로 멈춰서는 안되는 시기이다..불을 지펴놓고 있기 때문에 열이 장난이 아니다..지금 열심히 저어가며...2차에서 걸러놓은 녹두물을 활용해서...묵의 농도를 정확하게 맞추지 않으면...지금 보이는 덩어리 들이 묵에도 그대로 나타 난다...그러면..묽을 썰때...묵이 부서지고...중간...중간에....녹말 덩어리가..그대로 드러난다...


이제..묵의 농도가 정확히 맞혀진것 같다...묵의 농도가..정확히 맞아서...덩어리도 없다...
지금 부터는 묵을 열심히 저어가며...묵이 끓어 줘야 한다...
지금 시기에 묵이 잘 끍어 주지 않는 다면...묵은 잘 부서지고...
반짝반짝...하는 윤이 나지않는다...그리고 묵 맛도...텁텁하다...


묵을 아래에서 위로 저어줘야하는 시기이다..지금현재...바닥은 누룽지가...생겨나고 있으며...
바닥의 온도와 윗부분의 온도가 다르기 때문에...아래에서 위를 향해 계속해서 져어줘야 한다....
지금은 묵이 꽤나 뻑뻑하기 때문에..묵을 저어주는데...대단히 힘이 든다...
그렇다고..조금만 쉬어도 묵이 누룽지로 변해 버리고 바닥이 눌어서...
화근내가나고...묵의 양은 대단히 줄어 든다...


이제...묵이...대충...끓어난것 같내요....처음에는 많이 뻑뻑하지만...묵이 제대로 끓으나면...
이렇게...조금씩...묵이 묽어 진답니다...그래서...묵을 젓기가 훨씬 수월해...진답니다...
처음보다...묵의 농도가 훨씬더...묽어 진다는 거죠...묵이 다 끓어 났다면...
불의 온도를 낮춰서 지금 부터는 뜸을 잘 들여야 할껍니다.



뜸을 들일때는 불의 온도를 줄이고 뚜껑을 닫아 아래와 위가 함께 잘 익을 수 있도록 해줍니다....
그렇다고 계속해서 그냥 놔두는 것이 아니라 가끔씩 바닥이 타지 않도록 계속 저어 준다.


이제...청포묵이 완성 된것 같내요...색깔...농도...점착력...구수한..향과...맛...모두...
잘~~~~된것 같네요...


보이시죠?...끊어지지않고...흘러내리는 청포묵...잘 끓고...뜸이 잘들었고...
물의 양이 잘 맞은것 같네요....이제...통에 옮겨 담을 꺼예요..


관리하기 편리한 용기에...옮겨담아 줍니다....




용기에 담은 청포묵은 웃부분을 잘 문질러 줍니다...매끈하게...



이렇게 용기에 담은 청포묵은 면보로 덮어 줍니다...
그렇지 않으면...윗면이...딱딱하게...굳고...갈라져 버린답니다...


마지막...한그릇 까지...깨끗하게...


묵을 다퍼내고 나면...바닥에...이렇게....누런..누룽지가...생겨 있습니다...
물의양과 불의 온도,열심히 젓기...등이...맞지 않았다면 새까맣게...되었겠죠


바닥에 눌어 있는 누룽지를 긁어내 어 말릴껍니다.



수분이 전혀 없도록....말린 청포묵 누룽지 입니다.


이렇게 말린 누룽지를 기름에...튀겨냈답니다...아~~~주....고소해요...
청포묵...버릴께...하나도 없죠?...


 

저작자 표시
Posted by 폴스타OK
TAG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